'리멤버' 유승호·박민영 대본 리딩 현장..연상연하 케미 '눈길'

2015.11.06 |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임주현 기자


ANUTR5O4.jpg

배우 유승호와 박민영이 SBS 새 수목드라마 '리멤버'(극본 윤현호, 연출 이창민, 제작 로고스필름)에서 연기 호흡을 맞췄다. 

지난 2일 일산 탄현에 위치한 SBS 제작센터 연습실에서 '리멤버' 대본 리딩이 진행됐다.

이날 유승호와 박민영 등 배우들은 실제 상황처럼 혼신을 다한 연기를 펼쳐 마치 연극무대를 보는 듯한 대본 리딩 현장을 연출했다.  

유승호와 박민영은 첫 만남에도 불구하고 자연스러운 연기 호흡을 보여줘 극 중의 로맨스에 대한 흥미를 더 불러일으켰다.  

남성미 넘치는 유승호의 낮은 목소리와 똑소리 나는 박민영의 말투가 상반되는 매력을 풍기면서도 묘하게 어울리는 케미스트리를 발산했다. 부드럽고 섬세한 연하남과 명랑하고 씩씩한 연상녀의 시너지 효과가 제대로 입증됐던 셈이다. 

로고스필름은 "제목처럼 시청자들에게 오래도록 기억될 수 있는 드라마를 만들겠다는 일념으로 모든 제작진과 배우진들이 힘을 다해 의기투합하고 있다"며 "연기만 잘하는 것이 아니라 드라마에 임하는 자세나 마음가짐 또한 프로페셔널한 배우들과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는 작품을 만들어보겠다"고 밝혔다.
 
한편 '리멤버'는 절대기억력을 가진 천재 변호사가 억울하게 수감된 아버지의 무죄를 밝혀내기 위해 거대 권력과 맞서 싸우는 내용이 담긴 휴먼 법정 드라마. 유승호와 박민영 외에도 박성웅, 전광렬, 남궁민이 출연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리멤버'는 오는 12월 19일 첫 방송된다.